2021.02.25 (목)

  • 흐림동두천 7.5℃
  • 흐림강릉 8.8℃
  • 흐림서울 8.0℃
  • 흐림대전 8.6℃
  • 대구 9.5℃
  • 흐림울산 11.4℃
  • 광주 5.8℃
  • 흐림부산 11.1℃
  • 흐림고창 4.1℃
  • 제주 12.0℃
  • 흐림강화 6.4℃
  • 흐림보은 7.5℃
  • 흐림금산 8.1℃
  • 흐림강진군 9.6℃
  • 흐림경주시 10.1℃
  • 흐림거제 9.7℃
기상청 제공

교육프로젝트

강남구, '지능형' 교통시설물로 어린이 교통안전 지킨다

URL복사

 

서울 강남구가 어린이 등 교통약자의 안전을 위해 교통안전 시설물의 신기술·지능형 시스템 일제 전환을 골자로 수립한 중점정비 5개년 추진계획을 이달부터 실시한다.

 

먼저 강남구는 올해 32개 초등학교 인근 신호횡단보도를 시작으로 5년간 101개 어린이보호구역에 LED 바닥형 신호등을 설치한다.

 

신호등과 바닥 LED판이 연동돼 보행자가 신호등을 보지 않고도 신호를 감지할 수 있게 해 스마트폰 사용 보행자로 인한 교통사고를 예방한다.

 

또 적색신호에 보행자가 대기선을 넘으면 경고 안내가 나오는 보행신호 음성안내 보조장치를 5년간 매년 5대씩 확대 설치할 계획이다.

 

운행차량의 현재 속도를 LED로 표시해주는 태양광 과속경보시스템은 매년 3대씩 설치할 예정이다.

 

보호구역 내 465개 교통안전표지판은 모두 야간에 잘 보이는 태양광 LED 표지판으로 교체한다.

 

강남구는 이 밖에 눈에 잘 띄는 옐로카펫과 노란발자국 등 교통시설물도 순차적으로 설치해 시너지효과를 유도할 방침이다.

 

특히 초등학교 보호구역 800m 구간에는 노란색 야광반사시트가 적용된 안전경계석을 시범 설치해 추후 확대 방안을 검토할 예정이다.

(끝)

 

출처 : 강남구청 보도자료


미래교육

더보기
현람출판사, 신간 ‘철학하는 인공지능’ 출간
(파이에듀뉴스) 현람출판사가 인공지능의 철학적 이해를 시도한 책 '철학하는 인공지능'을 발간했다. 인공지능 알파고가 발표될 때만 해도 금방이라도 인간의 지적 능력을 뛰어넘는 인공지능이 출현할 것 같은 분위기였다. 그러나 얼마 전쯤 축구 경기를 중계하던 AI 카메라는 축구공과 심판의 빡빡 깎은 머리를 구분하지 못하고, 자주 심판의 머리를 따라다니며 경기를 중계했다는 웃지 못할 소식이 전해온다. 또 올해 초 출시된 AI 챗봇 '이루다'는 2016년 마이크로소프트사가 개발한 대화형 인공지능 테이와 마찬가지로 혐오와 차별을 조장한다는 혐의로 폐기 처분되고 말았다. 불과 몇 년 만에 딥러닝 알고리즘의 한계와 문제점이 명백하게 드러나고 있다. 거의 모든 인공지능 연구자가 이제야 딥러닝은 끊임없이 변화하는 자연현상을 해석하거나 이해할 수 없다는 점을 인정하고 있다. 이러한 점에서 이 책은 삼성SDS 사내 보고서와 제프리 힌튼의 백프롭(오류역전파) 기술을 살펴보면서 딥러닝의 한계와 문제점을 자세히 분석하고 있다. 저자는 이러한 인공지능의 한계나 문제점이 인간의 선천적인 인지능력에 대한 이해의 부족에서 비롯됐다고 주장한다. 관념론 철학자들이 인간의 선천적 인지능력을 철저하게



이미지

청년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