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4.09 (금)

  • 맑음동두천 11.3℃
  • 맑음강릉 5.4℃
  • 맑음서울 12.4℃
  • 맑음대전 9.9℃
  • 맑음대구 7.1℃
  • 맑음울산 7.4℃
  • 맑음광주 12.0℃
  • 맑음부산 8.7℃
  • 맑음고창 8.9℃
  • 구름조금제주 13.8℃
  • 구름조금강화 8.8℃
  • 맑음보은 7.7℃
  • 맑음금산 9.2℃
  • 맑음강진군 11.2℃
  • 맑음경주시 3.4℃
  • 맑음거제 9.5℃
기상청 제공

포토뉴스

충남교육청, 제2기 학교 내 일제 잔재 청산위원회 위촉식

URL복사

 

 

 

 

충남교육청은 지난 29일 교육청 제1회의실에서 제2기 '학교 내 일제 잔재 청산위원회' 위촉식과 협의회를 개최했다.

 

이번에 위촉된 위원은 학계, 언론계, 시민단체와 도의회 등 외부위원 8명과 내부위원 2명으로 구성됐으며, 이날 협의회에서 ▲일제 잔재 청산 추진을 위한 자료 수집과 지원 ▲일제 잔재의 범위·정리·보존·활용 방안 ▲기타 일제 잔재 청산 관련 내용 등을 논의했다.

 

올해 교육청은 지난 2월 시민단체와 업무 협약을 시작으로, 학교장 및 담당 교사 연수(4월), 학생 자치활동 주제 선정(5월), 사진전(10월), 보고회(12월) 등의 일정으로 일제 잔재 청산 공감대 확산에 주력할 방침이다.

 

위촉식에 참석한 김지철 교육감은 "학교 내 일제 잔재 청산 과정 자체가 학생들에게 역사교육의 장이 될 수 있도록 청산 작업과 동시에 보존, 활용 방안 등에 대해서도 전문적인 식견과 혜안을 기대한다"며 "위원회의 각종 제안이 정책에 반영될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김 교육감은 "올해부터 2023년까지 추진하는 제2기 사업은 1기 사업의 성과와 한계를 확인하고 교육공동체의 지원을 받아 학교에서 일제 잔재가 청산될 수 있도록 의욕적으로 추진하겠다"고 의지를 밝혔다.

 

한편 2018년부터 2020년까지 진행된 일제 잔재 청산 제1기 사업에서는 일본인 교장 사진 철거, 친일 행위 경력자가 작사·작곡한 교가 개정, 가이즈카 향나무와 머릿돌 철거 및 교육자료 활용 등을 추진했다.

(끝)

 

출처 : 충청남도교육청 보도자료

포토뉴스

더보기

미래교육

더보기
우리 아이들의 미래 학교 조성을 위하여...
높은 건물 한, 두 동에 운동장 하나. 교무실은 1층에 학생들은 2층 이상에서 생활. 대표적인 우리나라 학교의 모습이다. 이같은 폐쇄적인 공간에서 우리 아이들은 초중고 12년을 생활한다. 학교가 바뀌어야 학생들의 교육도 다양하고 풍부해 질 수 있다는 생각 아래 학생들의 창의력과 지혜를 키우는 학교 건축을 위해 건축전문가들이 뭉쳤다. 교육부는 교육 대전환의 디딤돌이 될 ‘그린스마트 미래학교’ 사업 추진을 위해 8일 대한민국 건축전문가들과 건축 분야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업무협약은 지난 2월 발표한 ‘그린스마트 미래학교 종합추진계획’에 담긴 주요 과제들의 내실 있는 추진과 사전기획, 설계 등 미래학교의 사업 운영을 지원하기 위해 마련된 자리로, 최교진 전국시도교육감협의회장을 비롯하여 석정훈 대한건축사협회장, 강부성 대한건축학회장, 김용성 한국실내디자인학회장이 참석하였다. 한국판 뉴딜사업의 10대 과제 중 하나로 추진 중인 그린스마트 미래학교 사업은, 학교시설사업의 기존 설계 방식과 다르게 사전기획과정을 두어 학생과 교원 등 사용자의 참여를 통해 필요한 사항을 건축전문가와 교육과정전문가가 반영·구현하는 공간 기획과 설계를 강조하고 있다. 이번 협약은 건축 설

전국 모든 교대·국립사범대에 미래교육센터 18개 추가 설치
(파이에듀뉴스) 전국의 모든 교육대학 및 국립 사범대학에 미래교육센터 18개를 추가로 설치해 예비교원의 원격교육역량을 개발한다. 교육부는 교육대학과 국립 사범대학에 미래교육센터를 구축하는 '교원양성대학 원격교육 역량강화 사업'을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지속적으로 추진한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지난해 미래교육센터가 설치되지 않은 전국 모든 교대와 국립 사범대에 59억 4000만원의 예산을 투입할 게획으로, 초중등학교 지원 등 역할 수행에 가속도가 붙을 것으로 보인다. 이번에 추가 설치되는 곳 중 교대는 경인교대, 춘천교대, 부산교대, 진주교대, 광주교대, 청주교대, 공주교대, 제주대이며 사대는 부산대, 경상대, 충남대, 전북대, 안동대, 순천대, 목포대, 제주대, 인천대, 한국교원대 등 총 18곳이다. 특히 이 사업은 '한국판 뉴딜사업'의 하나로, 지난해 공모를 통해 전국 10개 대에 미래교육센터를 설치해 코로나 이후의 시대를 대비한 교원양성 환경을 구축했다. 이에 교육부와 한국과학창의재단은 오는 7일에 미래교육센터 설치를 앞두고 있는 대학을 위해 현재 운영 중인 대학의 우수 사례를 공유하고, 사업 계획을 안내하는 온라인 설명회를 개최할 예정이다. 한편 미래교육


이미지

청년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