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4.09 (금)

  • 구름조금동두천 9.4℃
  • 구름조금강릉 10.6℃
  • 맑음서울 10.6℃
  • 맑음대전 7.5℃
  • 맑음대구 8.9℃
  • 구름조금울산 10.7℃
  • 맑음광주 8.7℃
  • 맑음부산 12.2℃
  • 구름많음고창 5.2℃
  • 구름많음제주 12.3℃
  • 맑음강화 9.5℃
  • 구름조금보은 4.5℃
  • 맑음금산 4.8℃
  • 구름조금강진군 7.8℃
  • 맑음경주시 6.7℃
  • 맑음거제 11.2℃
기상청 제공

교육프로젝트

저출산·고령화 대응 올해 80조 투입…아동·청년·신중년 아우른다

중앙부처 72조 7000억원·지자체 7조 2700억원…2025년 공보육 이용률 50% 목표
정부, ‘2021년도 중앙행정부처 및 지방자치단체 저출산·고령사회 시행계획’ 확정

URL복사

 

 

 

(파이에듀뉴스) 정부가 인구문제 대응을 위해 올해 80조원을 투입, 양육,돌봄 등 가족지원을 강화하고 성평등,가족 다양성,세대간 연대 등 '사회 전반의 혁신'을 유도하며 아동,청년,신중년을 포괄하는 '전 세대에 걸친 삶의 질'을 제고한다.

이에 따라 올해안에 국공립 어린이집을 550개 늘려 2025년까지 공보육 이용률을 50%로 높이고, 최대 월 10만원의 한부모 가족 추가아동양육비를 지급할 계획이다.

또한 청년에게는 청년내일채움공제와 청년저축계좌를, 신중년에게는 고용장려금을, 노인은 기초연금 수급대상과 일자리를 확대하고 신혼부부 등에는 2025년까지 67만 3000가구의 주택을 공급한다.

대통령직속 저출산고령사회위원회(이하 '위원회')는 지난 30일 제35차 위원회를 개최해 이와 같은 내용의 '2021년도 중앙행정부처 및 지방자치단체 저출산,고령사회 시행계획'을 확정했다고 밝혔다.

위원회는 지난해 제4차 저출산,고령사회 기본계획을 수립했는데, 이번 시행계획은 지난 계획의 주된 정책방향을 반영해 향후 5년간의 구체적 청사진을 제시한 최초 시행계획이란 점에서 의미가 있다.

올해 중앙행정부처 시행계획은 제4차 기본계획에서 제시한 4대 추진전략에 따라 26여개의 부처에서 수립한 총 356개 과제로 구성, 저출산 분야 46조 7000억원과 고령사회분야 26조원 등 총 72조 7000억원을 투입한다.

먼저 저출산 예산은 청년,신혼부부, 다자녀 주거 지원 분야에 약 23조원, 양육비 부담완화와 아동 돌봄 및 보육지원 등에 약 17조 6000억원이며 고령사회 분야는 기초연금이 약 18조 9000억원, 노인 일자리 지원 등 고령자 취업지원 분야에 약 4조 4000억원 등이다.

특히 저출산 분야는 OECD 분류에 의한 가족지출 예산이 약 17조 9000억원(38.4%)을 차지하며, 이외 주거,고용,교육 등 간접 지원 분야가 약 28조 7000억원(61.6%)이다.

이에 따라 위원회는 우선 양육과 돌봄 부담 완화를 위한 '가족지출' 투자를 강화하고, 국공립 어린이집 550개 확충 등 믿고 이용할 수 있는 돌봄 인프라를 지속 확대하며 저소득,청소년,한부모 가족에 대한 지원도 강화할 방침이다.

또한 영아수당 도입과 부모 모두의 육아휴직 확대 등 핵심과제인 다자녀 가구 지원 기준 완화의 차질없는 이행도 준비한다.

아울러 건강하고 능동적인 노후생활을 보장하고자 월 30만원의 기초연금 수급 대상자를 늘리고, 노인 일자리 활성화와 건강인센티브제 시범사업, 독거노인,노인가구 대상 맞춤형 돌봄서비스를 확대한다. 

전 세대의 삶의 질을 높이기 위한 생애주기별 정책도 펼친다. 아동기(교육)와 청년기(구직,자산형성), 신중년기(재취업,평생교육) 맞춤형 지원으로 개개인이 삶의 경로를 순조롭게 이행할 수 있도록 돕는다.

저출산,고령사회라는 인구구조 변화에 적응하기 위해 성평등 사회 구현과 다양한 가족에 대한 사회적 수용, 생애 전반 성,재생산권 보장, 세대 간 연대 등 사회 전반의 혁신도 추진한다.

한편 기초자치단체 232개를 포함한 17개 시,도 지방자치단체 시행계획은 기본 계획에서 제시한 4개 추진영역에 따라 지역적 특성을 반영한 자체사업 총 6217개로 구성됐다.

올해 지방자치단체 시행계획 총 사업비는 총 7조 2700억원으로 지난해 대비 6000억원(8.5%) 증가했다. 생애주기별로는 노년, 영유아, 아동,청소년 순의 예산이 투입되고 분야별 투입 비중은 지난해와 유사하다.

위원회는 특히 올해의 경우 지난 4차 저출산고령사회 기본계획 수립에 따라 새롭게 마련된 4개 분야에 맞춰 다양한 사업이 신규,확대 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에 따라 육아,주거,교육 및 일자리 등과 관련된 391개의 신규사업을 추진하는데, 서울은 국공립어린이집의 교사 대 아동 비율을 축소하고, 광주는 출생육아수당을, 경남은 우리마을 아이돌봄 사업을 진행한다.

또 울산은 신혼부부 주거지원을, 경기는 빈집 정비 및 활용, 충북은 주택자금지원, 제주는 주거 임차비 지원 등 주거지원 주요사업을 추진한다.

부산은 부산청년사관학교 등 교육사업에 예산을 투입하고 경기는 맞춤형 노인 일자리 지원, 충남은 아동청소년 무상교통 지원, 경남은 청소년 꿈키움 바우처 등의 주요 일자리 사업을 펼칠 계획이다.

이와 함께 전국적으로 고등학교 무상급식을 확대하고 노인복지 지원을 강화하는 등 기존 사업도 보다 확대해 추진한다.

저출산고령사회위원회 부위원장은 '인구감소 및 고령화로 인한 사회적 위험에 적극 대응하기 위해 2021년도 시행계획과 내년부터 추진 예정인 영아수당 도입 등 제4차 기본계획의 핵심과제에 대해서도 차질없이 준비하겠다'고 강조했다.

기사제공 : 정책브리핑

포토뉴스

더보기

미래교육

더보기
전국 모든 교대·국립사범대에 미래교육센터 18개 추가 설치
(파이에듀뉴스) 전국의 모든 교육대학 및 국립 사범대학에 미래교육센터 18개를 추가로 설치해 예비교원의 원격교육역량을 개발한다. 교육부는 교육대학과 국립 사범대학에 미래교육센터를 구축하는 '교원양성대학 원격교육 역량강화 사업'을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지속적으로 추진한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지난해 미래교육센터가 설치되지 않은 전국 모든 교대와 국립 사범대에 59억 4000만원의 예산을 투입할 게획으로, 초중등학교 지원 등 역할 수행에 가속도가 붙을 것으로 보인다. 이번에 추가 설치되는 곳 중 교대는 경인교대, 춘천교대, 부산교대, 진주교대, 광주교대, 청주교대, 공주교대, 제주대이며 사대는 부산대, 경상대, 충남대, 전북대, 안동대, 순천대, 목포대, 제주대, 인천대, 한국교원대 등 총 18곳이다. 특히 이 사업은 '한국판 뉴딜사업'의 하나로, 지난해 공모를 통해 전국 10개 대에 미래교육센터를 설치해 코로나 이후의 시대를 대비한 교원양성 환경을 구축했다. 이에 교육부와 한국과학창의재단은 오는 7일에 미래교육센터 설치를 앞두고 있는 대학을 위해 현재 운영 중인 대학의 우수 사례를 공유하고, 사업 계획을 안내하는 온라인 설명회를 개최할 예정이다. 한편 미래교육



이미지

청년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