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4.13 (화)

  • 구름많음동두천 13.5℃
  • 구름많음강릉 19.7℃
  • 구름많음서울 12.9℃
  • 구름조금대전 16.8℃
  • 구름많음대구 17.6℃
  • 구름많음울산 19.4℃
  • 구름많음광주 13.8℃
  • 구름조금부산 19.9℃
  • 흐림고창 9.6℃
  • 흐림제주 13.6℃
  • 구름많음강화 11.5℃
  • 구름많음보은 14.8℃
  • 구름많음금산 15.9℃
  • 구름많음강진군 14.2℃
  • 구름많음경주시 18.7℃
  • 구름많음거제 19.1℃
기상청 제공

교육프로젝트

서울 중구, 학교로 찾아가는 코딩교실 운영

URL복사

 

서울 중구는 관내 초·중·고등학생을 대상으로 '학교로 찾아가는 코딩교실'을 운영한다고 밝혔다.

 

코딩강사는 중구여성새로일하기센터에서 경력단절 여성을 대상으로 SW코딩융합교육전문과정을 수료 후 현직에서 마을강사로 활동하는 학부모 그룹인 '꿈이룸강사단'이다.

 

소프트웨어(SW)교육은 2018년 중학년 1학년부터 의무화한 데 이어 2019년부터는 초등학교 5, 6학년 실과과목에 SW 교육이 신설돼 알고리즘과 프로그래밍의 과정을 의무적으로 받아야 한다.

 

과거 사용법 위주였던 컴퓨터 교육과정이 소프트웨어 제작과정의 기초인 코딩교육으로 바뀌면서 학교에서 코딩강사인력에 대한 수요가 폭발하고 있으며, 최근 학부모 사이에서도 앞으로 '국·영·수·코'라는 우스갯소리가 있을 정도로 코딩교육의 중요성이 커지고 있다.

 

이에 중구는 경력이 단절된 여성들을 코딩강사로 육성해 학생들의 코딩교육을 책임진다.

 

10명의 마을강사로 구성된 꿈이룸강사단은 SW 교육을 희망하는 청구초, 덕수중, 대경상고 등 관내 6개 학교와 연계해 올해 12월까지 총 650여 명의 학생을 대상으로 코딩수업을 진행한다.

 

학생들의 눈높이에 맞는 다양한 커리큘럼을 구성해 엔트리, 드론코딩, 자율주행, CoSpaces, VR, 스크래치 등을 강의하며, 학생들 스스로 코딩을 학습하고 문제해결 능력과 창의력, 집중력을 키울 수 있는 프로그램을 제공한다.

 

이러한 코딩교실은 학교에서 정규 교과목이나 자유학기제로 채택해 운영한다.

 

강사료와 소프트웨어 대여비와 교재 및 기자재 등 교육에 필요한 예산은 구에서 지원한다.

 

대경중학교에서 블록 코딩을 수업하는 남윤지(여, 42세) 강사는 "컴퓨터를 전공했으나 코딩은 이전에 접하진 못한 또 다른 분야라 배우는 과정이 꽤 흥미로웠다"며 "이번 사업으로 교단에 설 기회가 생겨 너무 기뻤고 학생들이 호기심을 갖고 적극적으로 참여하는 모습을 보며 내 직업에 대한 자부심이 생겼다"고 말했다.

 

지난해 중구는 6개 학교 440명의 초·중학생을 대상으로 찾아가는 코딩교실을 온·오프라인으로 운영해 학생들에게 큰 호응을 얻은 바 있다.

 

서양호 구청장은 "꿈이룸강사단의 활약으로 학생들이 숨겨진 SW 분야 재능을 발견하고 창의적인 인재로 성장하길 기대한다"고 전했다.

(끝)

 

출처 : 서울중구청 보도자료

관련기사

포토뉴스

더보기

미래교육

더보기
우리 아이들의 미래 학교 조성을 위하여...
높은 건물 한, 두 동에 운동장 하나. 교무실은 1층에 학생들은 2층 이상에서 생활. 대표적인 우리나라 학교의 모습이다. 이같은 폐쇄적인 공간에서 우리 아이들은 초중고 12년을 생활한다. 학교가 바뀌어야 학생들의 교육도 다양하고 풍부해 질 수 있다는 생각 아래 학생들의 창의력과 지혜를 키우는 학교 건축을 위해 건축전문가들이 뭉쳤다. 교육부는 교육 대전환의 디딤돌이 될 ‘그린스마트 미래학교’ 사업 추진을 위해 8일 대한민국 건축전문가들과 건축 분야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업무협약은 지난 2월 발표한 ‘그린스마트 미래학교 종합추진계획’에 담긴 주요 과제들의 내실 있는 추진과 사전기획, 설계 등 미래학교의 사업 운영을 지원하기 위해 마련된 자리로, 최교진 전국시도교육감협의회장을 비롯하여 석정훈 대한건축사협회장, 강부성 대한건축학회장, 김용성 한국실내디자인학회장이 참석하였다. 한국판 뉴딜사업의 10대 과제 중 하나로 추진 중인 그린스마트 미래학교 사업은, 학교시설사업의 기존 설계 방식과 다르게 사전기획과정을 두어 학생과 교원 등 사용자의 참여를 통해 필요한 사항을 건축전문가와 교육과정전문가가 반영·구현하는 공간 기획과 설계를 강조하고 있다. 이번 협약은 건축 설

전국 모든 교대·국립사범대에 미래교육센터 18개 추가 설치
(파이에듀뉴스) 전국의 모든 교육대학 및 국립 사범대학에 미래교육센터 18개를 추가로 설치해 예비교원의 원격교육역량을 개발한다. 교육부는 교육대학과 국립 사범대학에 미래교육센터를 구축하는 '교원양성대학 원격교육 역량강화 사업'을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지속적으로 추진한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지난해 미래교육센터가 설치되지 않은 전국 모든 교대와 국립 사범대에 59억 4000만원의 예산을 투입할 게획으로, 초중등학교 지원 등 역할 수행에 가속도가 붙을 것으로 보인다. 이번에 추가 설치되는 곳 중 교대는 경인교대, 춘천교대, 부산교대, 진주교대, 광주교대, 청주교대, 공주교대, 제주대이며 사대는 부산대, 경상대, 충남대, 전북대, 안동대, 순천대, 목포대, 제주대, 인천대, 한국교원대 등 총 18곳이다. 특히 이 사업은 '한국판 뉴딜사업'의 하나로, 지난해 공모를 통해 전국 10개 대에 미래교육센터를 설치해 코로나 이후의 시대를 대비한 교원양성 환경을 구축했다. 이에 교육부와 한국과학창의재단은 오는 7일에 미래교육센터 설치를 앞두고 있는 대학을 위해 현재 운영 중인 대학의 우수 사례를 공유하고, 사업 계획을 안내하는 온라인 설명회를 개최할 예정이다. 한편 미래교육


이미지

청년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