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2.25 (목)

  • 흐림동두천 -1.3℃
  • 구름많음강릉 0.2℃
  • 구름많음서울 2.2℃
  • 맑음대전 2.5℃
  • 구름많음대구 3.9℃
  • 구름많음울산 4.8℃
  • 구름많음광주 4.5℃
  • 구름많음부산 7.5℃
  • 흐림고창 -1.1℃
  • 구름조금제주 11.1℃
  • 구름많음강화 -2.6℃
  • 구름조금보은 -1.9℃
  • 구름조금금산 -1.2℃
  • 구름조금강진군 3.8℃
  • 구름많음경주시 1.5℃
  • 구름많음거제 7.9℃
기상청 제공

교육칼럼

[하태규의 교육컬럼] 칭찬은 우리 아이들을 바보로 만든다

URL복사

칭찬은 우리 아이들을 바보로 만든다

 

 

 

 

우리 아이들은 고래가 아니다.

 

‘칭찬은 고래도 춤추게 한다’는 책이 있었다. 돌고래를 훈련할 때, 칭찬이 여러 가지 묘기를 하게 한다는 것이었다. 우리의 교육현장에도 칭찬이 소중하다는 메시지를 전달받았다. 그런데, 그 돌고래 훈련의 핵심은 반복이다. 정해진 틀에 맞추어 해내면 칭찬하고 먹이를 주어 지속적으로 동기부여를 하는 것이다. 그러나 이 돌고래 교육 방법을 사람에게 적용하는 것은 교육적으로 충분하지 않다. 교육현장에서 칭찬도 필요하다는 사실을 부정하는 것이 아니다. 반복학습을 칭찬하고, 목표달성을 우선시하는 칭찬은 우리 아이들을 잘 모르고 하는 교육 방법이 된다. 우리 아이들은 돌고래가 아니다.

 

백만 문제 푸는 시대 - 반복학습은 사람을 바보로 만든다.

 

흔히들 지금 우리가 진행하고 있는 교육에 대해 부정적인 견해들을 가지고 있다. 그러나 공교육은 나쁜 것이 아니고, 사교육도 비난 받을 일이 아니다. 공교육 교사들도, 사교육을 담당하는 강사들도 최선을 다하고 있고, 모두 열심을 내고 있다. 가끔씩 들려오는 부정적인 뉴스로 그들을 폄훼 해서는 안된다. 그러면 무엇 때문이 우리는 공교육과 사교육에 대해 부정적인 시각을 가지게 되었는가? 그것은 너무도 잘 알다시피, 승자독식 사회에서 뒤쳐지지 않도록 이기는 아이를 만들기 위해 채택한 방법은 반복학습이다. 우리 아이들이 대학가기 위해 어려서부터 백만 문제를 풀어야 한다는 이야기가 있었다. 그렇게 문제를 많이 푸는 이유는 반복풀이를 통해 실수를 줄이자는 것인데, 반복학습은 공부의 재미를 반감하고, 우리 아이들을 바보로 만든다. 시험 문제 안에 묻혀서 정작 인생문제는 잘 못 보게 된다. 학력은 높으나 인성이 없는 아이라는 평가를 받는 것도 우리 아이들이 반복학습을 통해 얻는 것이 그리 중요하지 않다는 것을 뜻한다.

 

인생의 답은 답안지에 있지 않다.

 

교육은 정답을 답안지에 쓰는 것으로 끝나지 않는다. 인생에서 만나는 수많은 문제에 답할 수 있는 사람으로 길러야 한다. 그래서 문제풀이 과잉의 시대에, 우리는 늘 생각하는 아이들을 교육현장에서 만나야 한다. 교실은 교사의 수업을 듣는 자리가 아니라, 아이들과 문제를 마주하고 풀어가는 놀이터이다. 인생이 답안지에 쓴 정답대로 진행되지 않기에, 반복학습이 아닌, 도전과 창의 학습을 통해 답을 만들어가는 힘있는 아이들로 길러야 한다. 그런 아이들을 기르는 것이 진정한 학교이다. 1등이 한명인 학교가 아니라, 모두가 인생문제 해결능력이 탁월한 사람으로 양육하는 학교여야 한다. 그런 학교를 찾아야 한다.

 

교육 칼럼 저자 하태규

<기독혁신학교 LboT 이사장 e-mail :icslbot@gmail.com 학교 홈페이지 :lbot.or.kr>


미래교육

더보기
현람출판사, 신간 ‘철학하는 인공지능’ 출간
(파이에듀뉴스) 현람출판사가 인공지능의 철학적 이해를 시도한 책 '철학하는 인공지능'을 발간했다. 인공지능 알파고가 발표될 때만 해도 금방이라도 인간의 지적 능력을 뛰어넘는 인공지능이 출현할 것 같은 분위기였다. 그러나 얼마 전쯤 축구 경기를 중계하던 AI 카메라는 축구공과 심판의 빡빡 깎은 머리를 구분하지 못하고, 자주 심판의 머리를 따라다니며 경기를 중계했다는 웃지 못할 소식이 전해온다. 또 올해 초 출시된 AI 챗봇 '이루다'는 2016년 마이크로소프트사가 개발한 대화형 인공지능 테이와 마찬가지로 혐오와 차별을 조장한다는 혐의로 폐기 처분되고 말았다. 불과 몇 년 만에 딥러닝 알고리즘의 한계와 문제점이 명백하게 드러나고 있다. 거의 모든 인공지능 연구자가 이제야 딥러닝은 끊임없이 변화하는 자연현상을 해석하거나 이해할 수 없다는 점을 인정하고 있다. 이러한 점에서 이 책은 삼성SDS 사내 보고서와 제프리 힌튼의 백프롭(오류역전파) 기술을 살펴보면서 딥러닝의 한계와 문제점을 자세히 분석하고 있다. 저자는 이러한 인공지능의 한계나 문제점이 인간의 선천적인 인지능력에 대한 이해의 부족에서 비롯됐다고 주장한다. 관념론 철학자들이 인간의 선천적 인지능력을 철저하게



이미지

청년

더보기